‘역대급 흥행’ 野 당원투표율 54%…”尹-洪 유불리 안갯속”
2

모레 마감까지 최종 60%선 넘을듯…”60% 이상이면 그 자체가 변수”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뽑는 당원투표가 투표율 50% 선을 넘어서며 이틀째 흥행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투표율은 2일 오후 5시 기준으로 54.49%(투표자 수 31만63명)를 기록했다.

투표 첫날인 전날의 43.82% 투표율에 이어 역대 최고치 기록을 이어갔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과거 경선 때를 보면 모바일 투표를 안 하신 분들의 20∼25% 사이가 ARS 투표를 하게 된다”며 “전체적으로 (최종) 투표율이 60% 이상 되지 않을까 예상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4일까지 나흘간 모바일 투표(1∼2일)와 ARS 전화투표(3∼4일) 순으로 당원투표를 진행한다.

국민의힘 당원 모바일 투표
국민의힘 당원 모바일 투표

 국민의힘 한 당원이 1일 국회 사무실에서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투표 당원 모바일 투표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투표는 4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당원 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가 절반씩 반영되며 그 결과는 오는 5일 공개된다. 당원 투표는 오는 1∼2일 모바일 투표와 3∼4일 ARS 전화 투표 순으로 진행되며, 여론조사는 3∼4일 이틀 동안 전화 면접 방식으로 별도 진행된다.

기록적 투표율에 경선 주자들은 고무적인 반응을 보였다. 높은 투표율이 자신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주장도 앞다퉈 나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페이스북에 “첫날 투표율에서 정권교체의 희망을 봤다”며 “후보가 되면 윤석열 개인이나 캠프가 집권하는 게 아니다. 국민의힘과 나아가 야권 전체가 집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의원은 통화에서 “투표율이 높아지면 홍준표에게 유리하다”며 “각 시도당에서는 당협위원장들의 ‘오더’가 안 먹힌다고 한다. 그런 오더를 하는 것도 옳지 않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신규 당원들이 30만명 가까이 들어와 굉장히 큰 변수가 될 것이다. 수도권이나 젊은층이 많이 들어왔다”며 “저는 늘 개혁보수와 젊은 층이 중요하다고 주장해 왔고 거기에 정책을 맞춰와서 제가 유리할 것”이라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성남시청 앞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투표율이 높은 것은 그만큼 당원들의 정권교체 열망이 높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4개월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대결에서 누가 거꾸로 공격당하지 않고 싸움을 승리로 이끌지 (당원들이) 전략적인 선택을 하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제10차 종합토론회
국민의힘 대선후보 제10차 종합토론회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제10차 합동토론회가 열린 31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이준석 당대표(가운데)와 원희룡(왼쪽부터), 윤석열, 유승민,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토론 시작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다만 ‘역대급’ 투표율이 어느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지는 오리무중이란 분석이 적지 않다.

연령대별 당원 구성, 투표 성향 등이 제각각이라 투표함을 열어봐야 알 수 있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65% 선을 기준으로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의 희비가 갈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당원구성 등 모든 면을 고려하면 투표율이 높다고 해서 어느 후보에게 결정적으로 유리하다고 볼 수 없다”며 “특히 9월에 입당해 이번에 처음으로 투표하는 당원들은 각 캠프에서 독려해 입당한 분들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원투표에서는 윤 전 총장의 지지가 더 나올 수 있는 구조이고, 일반 여론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좀 더 우세하면 구체적인 최종 결과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통상적인 당원투표율이 40%대였던 것을 고려하면 60% 이상 투표율은 그 자체가 변수”라며 “당협위원장이 동원할 수 있는 표심을 넘어 당원 개인이 선호하는 자유투표 성향이 상당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About the Author: 고지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