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가장 많은 직업은 기업 고위임원…최저는 연극·뮤지컬배우

0
497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우리나라에서 연봉이 가장 높은 직업은 기업 고위임원, 가장 낮은 직업은 연극·뮤지컬 배우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이 736개 직업의 재직자 2만4천288명을 조사해 4일 내놓은 ‘2015 한국의 직업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재직자 평균 연봉은 3천932만원이었다. 상위 75% 집단 평균 소득은 4천800만원, 하위 25%는 2천500만원이었다.

직업별 연봉이 가장 많은 직업은 기업 고위임원으로 1억6천404만원에 달했다.

이어 항만·운하·강 등에서 선박을 안전한 수로로 안내하는 도선사(1억3천310만원), 국회의원(1억2천127만원), 대학교 총장 및 학장(1억1천500만원), 안과의사(1억720만원), 내과의사(1억227만원) 순이었다.

연봉이 가장 낮은 직업은 연극·뮤지컬 배우로 980만원에 불과했다. 수녀(1천260만원), 가사도우미(1천404만원), 청소원(1천438만원) 등도 소득이 낮았다.

재직자 초임 평균은 연 2천331만원이었다.

초임이 가장 높은 직업은 국회의원(1억1천438만원)이었고, 항공기 조종사(6천362만원), 도선사(5천600만원), 교육 계열 교수(5천391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초임이 낮은 직업은 연극·뮤지컬 배우(703만원), 스턴트맨(873만원), 영화배우·탤런트(922만원), 연극 연출가(923만원) 등이었다.

연령대별 평균 소득은 20대 이하 연 2천673만원, 30대 3천611만원, 40대 4천475만원, 50대 이상 4천600만원이었다. 하위 25%와 상위 75%의 소득 차이는 연령대가 증가할수록 더 커졌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