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연세대 3학년 양준석, 전체 1순위 ‘픽’…얼리드래프트 강세

연세대 3학년 양준석, 전체 1순위 ‘픽’…얼리드래프트 강세

[앵커]

올해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에서는 연세대 3학년 양준석이 1순위 선발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대학 재학생들이 3년 연속 전체 1순위로 프로행에 성공하면서, 얼리 드래프트 강세가 이어졌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신인드래프트에 앞서 치러진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연세대 3학년 양준석.

지난 4월 당한 무릎 십자인대 부상으로 경기는 뛰지 못했지만 대세는 바뀌지 않았습니다.

전체 1순위 선발권을 가진 LG가 양준석을 호명했습니다.

양준석은 180cm로 신장은 크지 않지만 리딩과 패스, 슈팅 능력을 두루 갖춰 대학 최고의 포인트가드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재활 잘 해서 LG에 계신 좋은 형들과 함께 호흡을 잘 맞춰서 이번 시즌엔 봄농구를 가는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보겠습니다.”

올 해 부상으로 거의 뛰지 못했지만, LG 조상현 감독은 양준석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습니다.

“리딩적인 부분이나 패싱이나 이런 건 우리 기존에 있던 가드들보다 좀 낫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2020년 차민석, 2021년 이원석에 이어 양준석까지.

얼리 드래프트의 강세가 3년 연속 이어진 가운데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KT 역시 204cm의 ‘빅맨 대어’ 고려대 3학년 이두원을 호명했습니다.

이두원은 절친한 고려대 선배 KT 하윤기와의 ‘케미’를 자신했습니다.

“(하)윤기형이랑 한 팀에서 또 한솥밥을 먹게 됐는데, 윤기형과 끊임없이 매일 부딪치면서 성장하는 선수가 되겠습니다.”

미국 무대에 도전 중인 대학생 국가대표 여준석의 형, 고려대 포워드 여준형이 2라운드 7순위로 KCC 유니폼을 입는 등 이번 드래프트에는 총 42명이 참가해 60%에 달하는 25명이 프로의 꿈을 이뤘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KBL #신인드래프트 #LG #양준석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정보지기

정보지기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