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미시간주서 감염자 가장 많이 나와

미 CDC가 전자현미경으로 촬영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미 CDC 제공. AP=연합뉴스]

미 CDC가 전자현미경으로 촬영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미 CDC 제공. AP=연합뉴스]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發) 변이 코로나바이러스가 미국 50개 주 전체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일(현지시간) 업데이트한 ‘변이에 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현황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CNN방송이 전했다.

오클라호마주는 마지막까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인 ‘B.1.1.7’이 나오지 않다가 9명의 감염자가 확인되면서 50개 주 전체와 수도 워싱턴DC에서 모두 영국발 변이가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주별로 보면 플로리다주에서 가장 많은 3천191명의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다. 이어 미시간주(1천649명), 미네소타주(979명), 콜로라도주(894명), 캘리포니아주(873명)가 차례로 뒤를 잇고 있다.

그러나 실제 미국에서 퍼지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는 파악된 것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CDC는 추정하고 있다. 변이를 확인하려면 유전자 시퀀싱(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이 작업을 충분히 많이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4주 연속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 증가가 부분적으로 더 전염성이 강한 변이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이런 감염자 증가를 우려스럽게 지켜보고 있으며 변이 코로나바이러스의 동향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