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영국서 교사·공무원 등 최대 50만명 파업…”학교 85% 문 닫아”

영국 파업 노조 행진

1일(현지시간) 영국에서 교사, 공무원, 기관사 등 최대 50만명이 동시에 파업을 벌여 학교가 문을 닫고 기차가 멈췄다.

영국 산별 노조의 상급 단체인 노동조합회의(TUC)는 이날 교사 약 30만명, 120여개 정부 부처 등의 공무원 10만명, 대학 교직원, 철도 기관사, 런던 버스 운전사 등이 파업을 한다고 밝혔다고 BBC와 로이터 등이 보도했다.

TUC는 약 100만명이 참여했던 2011년 파업 이후 최대 규모라고 말했다.

영국 공공 부문에선 연 10%가 넘는 물가 상승률에 발맞춰서 임금을 올리라고 요구하는 파업이 잇따르고 있다.

최대 교사 노조인 전국교육노조(NEU)에 따르면 이날 잉글랜드와 웨일스 공립학교 2만3천곳 중 85%가 전부 혹은 일부 문을 닫았다.

잉글랜드의 공립학교 교사는 약 50만명이고 이들의 평균 연봉은 3만9천파운드(5천900만원)다.

총리실 대변인은 전날 대규모 동시 파업으로 공공 서비스에 상당한 차질이 예상된다고 우려하며 공항 등에 군인 600명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날 국민들이 일상생활을 하기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싱크탱크 경제경영연구소(CEBR)는 올해 1월까지 8개월간 영국의 파업 비용이 19억파운드(약 2조9천억원)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교사 파업 비용은 하루에 2천만파운드로 계산했다.

수낵 총리는 공공부문 파업 해법을 찾지 못하고 골치를 앓고 있다.

노조는 물가 상승으로 인해 실질임금이 추락하는 것을 더는 못 참겠다고 들고 일어났는데 노조 요구대로 임금을 올리면 물가 상승률이 더 올라갈 위험이 있다.

앞으로 간호사, 구급대원, 철도 노조 등이 또 파업을 예고해놨고 소방관들도 파업을 결의하는 등 공공부문 파업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윤정 이

윤정 이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