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영국 총리 취임 다음날…파운드화 가치 37년만에 최저치

영국 총리 취임 다음날…파운드화 가치 37년만에 최저치

영국의 리즈 트러스 신임 총리가 취임한 다음 날, 파운드화 가치가 37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파운드화는 현지시간으로 7일 1파운드당 1.1407달러로 마거릿 대처 전 총리 시절인 1985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트러스 총리가 감세 정책과 경기 부양을 강조했지만, 영국의 경기 침체 우려를 가라앉히지는 못한 겁니다.

달러 대비 파운드화 가치는 올해 들어 15% 하락했습니다.

#리즈_트러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