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총재 “오미크론에 세계경제성장 전망 하향 가능성”

국제통화기금, IMF 총재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가 내려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현지시간 3일 “급속히 확산 중인 새로운 변이는 자신감을 훼손할 것”이라며 “IMF가 10월에 내놓은 세계 성장 전망을 다소 하향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IMF는 지난 10월 경제 전망에서 코로나19 재확산과 공급망 교란 등을 반영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6.0%에서 5.9%로 소폭 내린 바 있습니다.

당시 IMF의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4.9%였습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