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공보다 더 커”…

보츠와나 또 1천캐럿 넘는 다이아몬드 발견 

보츠와나에서 1천캐럿이 넘는 다이아몬드가 등장한 지 3주 만에 그보다 큰 다이아몬드가 새로 발견됐습니다.

11일 CNN 보도에 따르면 보츠와나 정부는 7일 카로웨 광산에서 1천174캐럿짜리 다이아몬드 원석이 채굴된 것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는데요.

원석은 가로 77㎜로, 세로 55㎜, 두께 33㎜로 가로길이가 야구공의 지름(73㎜)보다 깁니다.

원석을 발견한 캐나다 채굴회사 루카라는 “6월 1일 발견된 1천98캐럿짜리 다이아몬드가 역대 세 번째로 큰 것인 줄 알았으나 (이번 원석이) 그보다 크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1일 보츠와나 남부 즈와넹 광산에서는 1천98캐럿짜리 다아이몬드가 발견, 세계에서 3번째로 큰 다이아몬드로 평가됐습니다.

한편 이번 채굴이 이뤄진 카로웨 광산에서는 2019년 세계에서 두 번째 큰 1천758캐럿짜리 다이아몬드 원석이 발견되기도 했는데요.

지금까지 채굴된 가장 큰 다이아몬드는 3천106캐럿짜리 ‘컬리넌 다이아몬드’로 1905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돼 영국 왕실 왕관 보석으로 사용됐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김해연·안창주 영상: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