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34년 만에 다섯쌍둥이가 건강하게 태어나 화제입니다.

19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1991년생 동갑내기 군인 부부인 육군 모 사단 김진수·서혜정 대위는 18일 오후 10시께 다섯쌍둥이를 출산했습니다.

서 대위는 지난 13일 출산을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으며, 전날 저녁 제왕절개로 여아 4명, 남아 1명 등 다섯 명의 아이를 품에 안았습니다.

다섯쌍둥이 출산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일로, 국내에서는 1987년 서울대병원 출산 이후 34년 만에 처음입니다.

대개 다태아는 단태아에 비해 작은 체중으로 태어나는데, 다섯쌍둥이 역시 일반 태아에 비해 몸집이 작지만,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제왕절개 수술에는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전종관 교수 집도 아래 30명 이상의 의료진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