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에서 코로나19 봉쇄령의 영향으로 작년부터 바다거북알 온라인 거래가 성행하자 ‘SNS 감시팀’이 출범했습니다.

26일 베르나마통신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트렝가누대학교 해양환경연구소 모하맛 우자이르 루슬리 소장은 1천여명의 네티즌을 모아 ‘터틀 워치 말레이시아’라는 SNS 감시단을 구성했습니다.

말레이시아 트렝가누주 앞바다의 여러 섬에는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 등 바다거북 서식지가 있습니다.

거북알은 남성의 정력에 좋다는 속설 때문에 찾는 사람이 많은데요.

모하맛 소장은 “작년 3월 이동통제령이 처음 시행된 뒤 온라인을 통한 거북알 거래가 급증했다”며 “매주 1건 이상 SNS 제보가 들어온다. 르당섬의 거북알 600개를 3천링깃(81만원)에 팔겠다는 제안도 적발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박혜진·안창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