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주에 사는 이샨 타쿠르(14)와 여동생 안야(9) 남매가 가상화폐 채굴로 월 3만달러(약 3천478만원) 이상을 벌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타쿠르 남매는 투자은행 출신의 부친 매니시 라지의 도움과 유튜브를 통해 학습하며 올해 4월부터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채굴을 시작했습니다.

이샨은 CNBC에 “새로운 기술을 공부하고 그 과정에서 돈도 벌려고 가상화폐 채굴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샨 남매는 가상화폐 채굴 수입을 재투자할 계획이라면서 향후 수익으로 대학 등록금을 충당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