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출처:  유투브

A군 등 10대 청소년 4명이 여주시 홍문동 한 길가에서 60대 여성 B씨에게 담배를 사오라고 강요하며 소녀상 추모꽃으로 폭행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돼 사회적 공분을 샀다.

지난달 25일 촬영된 영상에서 교복을 입은 한 남학생이 노란색 우비를 입고 쪼그려 앉아 있는 60대 여성 B씨에게 담배를 대신 사다 달라고 요구했다.

B씨가 거부하자 남학생은 꽃으로 B씨의 머리를 때리며 욕설을 내뱉았다.

다른 친구들은 이 상황을 지켜보며 웃었다.

여주경찰서는 A군 등 4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10대들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절망감’과 ‘허탈감’을 느낀다는 어른들의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방송인 허지웅은 31일 자신의 인스타 그램에 “저는 절망했다. 국화꽃과 비아냥 때문이 아니라 속수무책으로 조리돌림을 당하고 있는 할머니의 체념 때문이다. 이런 세상을 상상해본 적도, 예측해본 일도 없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더 큰 화를 면하기 위해 속절없이 당할 수 밖에 없는 할머니의 심정도 이해가 간다”, “처벌보다는 자신들이 뭘 잘못했는지 깨닫게 도와주는 시스템이 작동되면 좋겠다”, “사회의 방관을 처절하게 보여준 사례가 아닐까”, 라는 반응이다

경기 여주 경기관광고등학교(경기관광고) 가해 학생 A군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진행 중인 가운데 A군이 ‘자퇴’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