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이 오니 방값도 덩달아 뛴다?’

월드스타 반열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는 27∼28일(이하 현지시간)과 다음 달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를 열 예정인 가운데 공연장 소파이 스타디움(SoFi Stadium) 인근이 벌써 들썩이고 있다.

16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공연장에서 차량으로 약 10분 거리에 있는 ‘트렌드 호텔'(Trend Hotel at LAX Airport)은 공연 첫날인 오는 27일 기준으로 1박에 최저 41만원 이상을 받고 있다.

이 호텔은 5성급 고급 호텔도 아니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실속형 숙소’에 속한다. 최고 성수기로 꼽히는 다음 달 24일 크리스마스이브에도 고작 15만원 안팎을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티켓은 이미 몇 배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티켓 재판매 사이트 ‘티켓마스터’에 따르면 27일 첫날 공연에서 무대에서 가장 가까운 A1 구역의 좌석은 무려 7천300달러(약 860만원)에 올라와 있다. 무대에서 거리가 멀어 가장 저렴한 티켓도 350달러(약 41만원)에 구매자를 찾고 있다.

콘서트 티켓 정가가 75∼275달러임을 고려하면 최고 25배가 넘는 ‘호가’가 형성된 셈이다. 물론 이는 실제 거래가 성사된 액수는 아니기 때문에 공연이 임박하면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