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영화 촬영 중 소품 총으로 촬영감독을 쏴 숨지게 한 미국 할리우드 영화배우 알렉 볼드윈(63)이 “나는 방아쇠를 당기지 않았다”고 2일 주장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볼드윈은 이날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방아쇠를 당기지 않았다. 나는 그 누구도 겨냥하지 않았다”고 항변하며 거듭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지난달 21일 미국 뉴멕시코주 샌타페이에서 서부 영화 ‘러스트’ 촬영 리허설을 하던 중 소품으로 건네받은 권총의 방아쇠를 당겼고, 공포탄이 아닌 실탄이 발사되면서 맞은편에 있던 헐리나 허친스(42) 촬영감독이 가슴에 총을 맞아 숨졌다. 허친스 옆에 있던 영화감독 조엘 수자도 어깨에 총상을 입었다.

그는 또 “도대체 어떻게 실탄이 촬영장에 들어와 총에 장전됐는지 정말 모르겠다”며 “이번 사고는 내게 닥친 최악의 사건”이라고 말했다.

소품 총기 치사 사고로 조사받는 알렉 볼드윈
소품 총기 치사 사고로 조사받는 알렉 볼드윈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이어 “난 지금도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내게는 이게 현실이 아닌 듯하다”고 덧붙였다.

볼드윈은 1일 공개된 영화 홍보 영상에서 허친스 감독에 대해 이야기하다 감정에 복받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 영상은 총기 사고 이후 그가 처음 자신의 심경을 밝힌 영상 중 하나다.

사고와 관련해 배우와 스태프들은 누구의 잘못인지를 놓고 서로 엇갈린 주장을 내놨고, 이 때문에 최근 몇 주 사이에 여러 건의 소송이 제기됐다. 볼드윈도 현재 피소된 상태다.

사건의 정확한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