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소속팀 JT 만난 배구여제…”연경 선수는 우상입니다”

[앵커]

국내로 돌아온 ‘배구여제’ 김연경이 일본에서 활약할 당시에 뛰었던 팀과 재회했습니다.

일본 선수들에게도 우상이 된 김연경을 홍석준 기자가 만나고 왔습니다.

[기자]

“가자, 가자, 가자!”

두 시즌 만에 흥국생명으로 돌아온 ‘배구여제’ 김연경이 끊임없이 동료들을 다독입니다.

연습경기임에도 김연경을 비롯한 양 팀 선수들의 움직임은 실전을 방불케 했습니다.

상대는 일본의 명문구단 JT마블러스. 김연경에는 매우 특별한 팀입니다.

국내 리그에서 뛰다 2009년 처음 해외 진출을 시도해 계약한 팀이 JT마블러스입니다.

“초록 색깔 유니폼 자체가 아직까지 익숙하고 너무 좋은 기억이 많아가지고 재밌게 경기 했습니다.”

놀라운 활약으로 당시 일본 여자 배구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김연경은 하위권에 처져있던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습니다.

“정말 인연이 깊고 제 첫 해외진출 했던 팀이기도 했고. 창단 처음으로 우승을 일궈낸 팀이었기 때문에 남달라요.”

현재 JT마블러스에는 김연경과 같이 뛰었던 선수는 없지만, 김연경의 활약을 기억하는 선수들은 있었습니다.

배구여제는 일본에서도 선수들의 우상이 됐습니다.

“김연경 선수는 어릴 때부터 동경하던 선수였고, 기술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경기에 임하는 멘털적인 것도 배웠습니다.”

세밀한 플레이가 강점인 JT마블러스라는 휼륭한 스파링 파트너를 만난 김연경과 흥국생명은 차근차근 새 시즌을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8월) KOVO컵 때보다는 확실히 더 몸상태가 좋아졌고요. 한 달 후에 열리는 시즌에서는 100% 컨디션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지금 준비하고 있습니다.”

몸상태를 끌어올리고 있는 김연경은 다음 달 25일 홈 개막전으로 V리그 복귀전을 치릅니다.

연합뉴스TV 홍석준입니다. (joone@yna.co.kr)

#김연경 #흥국생명 #JT마블러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