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구플레이’ 윤이나, KLPGA 3년간 못뛴다

[앵커]

자신의 공이 아님을 알고도 이를 숨기는 ‘오구플레이’를 한 윤이나가 3년 출장정지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KLPGA 모든 대회에서 3년간 나설 수 없게 되면서 선수 생명에 최대 위기를 맞게 됐습니다. 홍석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빛이나, 힘내세요!”

이른 아침 윤이나를 격려하기 위해 온 팬들의 응원 속에 KLPGA 상벌위원회에 출석한 윤이나.

‘오구플레이’ 논란으로 자숙의 시간을 가진 윤이나는 약 두 달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런 일로 찾아뵙게 돼서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사과 후 상벌위원회에서 직접 소명에 나선 윤이나. 하지만 중징계를 피해가지는 못했습니다.

KLPGA는 장시간 논의 끝에 KLPGA 모든 대회에 3년 출장정지를 결정했습니다.

KLPGA는 “규칙 위반 후 장기간에 걸쳐 위반 사실을 알리지 않은 점과 규칙 위반 이후 대회에 지속해서 참여한 사실 등 심각한 부정행위를 했다고 판단했다”며 중징계 사유를 밝혔습니다.

윤이나는 지난 6월 한국여자오픈 도중 러프에서 남의 공을 쳤고, 직후 자신의 공이 아니라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경기를 그대로 진행했습니다.

이로부터 한 달이 지나서야 협회에 오구플레이를 자진 신고했던 윤이나는 협회로부터 주관대회 3년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고, KLPGA에서도 동일한 징계를 받음으로써 선수 인생에 최대 위기를 맞게 됐습니다.

호쾌한 장타를 앞세워 생애 첫 우승에 성공하는 등 이번 시즌 ‘차세대 스타’를 예약한 윤이나.

이번 징계로 선수 생명에 큰 위협을 받게 된 윤이나는 15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석준입니다. (joone@yna.co.kr)

#윤이나 #KLPGA #오구플레이 #3년_출장정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