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넷카운티 검찰청 특수부 한인 제이슨 박 검사가 귀넷카운티 고등법원 판사직에 출마합니다. 이에 오는 21일 저녁,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제이슨박 검사의 후원 행사를 개최한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귀넷카운티 고등법원 판사에 출마한 한인 1.5세 제이슨 박 검사를 후원하는 한인 모임이 열립니다.

오는 21일 일요일 오후 6시30분 애틀랜타 한인회관 소연회장에서 열리는 후원의 밤 행사 주인공인 제이슨박 검사는 현재 귀넷카운티 강력부 선임 검사로 이날 출마의 변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박 검사는 11살에 이민와 뉴욕대를 거쳐 브루크린 로스쿨을 졸업하고 10여년간 풀턴카운티 수석 차장검사를 역임한 뒤 현재 귀넷카운티에서 인신매매와 조직범죄를 전담하는 강력부 검사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박 검사가 출마하려는 귀넷카운티 고등법원 판사는 현재 10명 모두 백인으로 구성돼 있어 인구비율에 따른 다양성 확보 문제를 지적받고 있습니다.

판사 선거는 내년 5월에 치러질 예정으로 선거자금 모금이 우선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이에 한인사회는 박 검사 후원의 밤을 주도하게 됐습니다.

한편 애틀랜타 한인사회는 제이슨박 검사가 판사에 선출돼 앞으로 한인 커뮤니티에도 훌륭한 리더로서 활동할 인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