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나 기자> 1월 13일, 오늘은 미주 한인의 날입니다. 미주 한인의 날은 한인들이 하와이에 처음 도착한 1903년 1월 13일을 기념해 법률로 제정한 민족기념일인데요, 자세한 소식 박세나 기자가 전합니다.

 

1월 13일, 오늘은 미주 한인의 날입니다.

미주 한인의 날은 미주로 이민한 선조들의 개척정신과 애국심을 선양해 상호 단결을 도모하고 미국사회에 대한 기여와 한미간의 우호증진을 위해 1903년 1월 13일 하와이로 이민한 첫 도착일을 기점으로 미 연방의회가 법률로서 제정한 공식 기념일입니다.

미주 한인의 날은 미주한인이민 100주년 기념사업회를 모태로 설립한 미주한인재단의 수고로 2005년 12월 13일 연방하원, 16일 연방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되며 역사적인 날로 확정됐습니다.

미주 한인의 날 제정은 재미한인들의 개척적인 삶과 미국사회에 기여한 헌실적인 활동과 업적을 높이 평가됐음을 의미합니다. 이에 미주 한인들은 미국사회에서 당당한 주역의 일원으로 인정받고 그 위상이 크게 제고됐습니다.

한편 올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애틀랜타 총영사관 및 한인회의 미주 한인의 날 행사는 준비되지 못했습니다.

ARK뉴스 박세나입니다.

 

사진: National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