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오미크론에 폭설까지…미국서 또 항공기 1천 편 이상 결항

항공대란 장기화 조짐…전 세계서 2천700편 취소

미국 로스앤젤레스공항의 델타항공 카운터에서 기다리는 여행객들
미국 로스앤젤레스공항의 델타항공 카운터에서 기다리는 여행객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악천후까지 겹치면서 크리스마스 연휴를 덮친 미국의 항공대란이 월요일인 27일(현지시간)까지 나흘째 이어졌다.

항공편 추적 사이트 ‘플라이트어웨어’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0분 현재 미국 국내선과 미국발 또는 미국행 국제선을 합쳐 모두 1천90편의 운항이 취소됐다.

이날 전 세계에서 결항한 2천743편 중 거의 40%가 미국에 집중된 것이다.

미국에서는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부터 일요일인 26일까지 사흘간 3천여 편이 취소된 데 이어

여전히 항공교통 정상화에 애를 먹고 있다.

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의 유행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감염자와 접촉해

격리 조치를 받은 조종사와 승무원 등 항공사 직원들이 늘어나면서 일손이 부족해진 것이 첫 번째 원인이다.

여기에 미 북서부 태평양 연안에 겨울폭풍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항공대란이 가중됐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폭설로 인해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을 거점으로 삼은 알래스카항공은

이날 전체 운항스케줄의 20%인 137편을 취소해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 지역 항공사인 스카이웨스트도 11%를 취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알래스카항공 고객서비스센터에는 문의 전화가 폭주하는 바람에

통화 연결까지 무려 7시간을 대기해야 했다.

대형 항공사들의 피해도 이어졌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이날 운항예정 편수의 2.9%를, 아메리칸항공과 델타항공은 각각 2%를 취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인력 부족을 취소 사유로 들었고,

델타항공은 오미크론 변이와 날씨로 인해 항공기 운항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ARK 김소영

ARK 김소영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