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지지율, 두번째 임기 최고치 55%…비호감 대선후보 덕

0
189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김아람 기자 = 임기 종료를 몇 개월 앞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CNN방송이 여론조사기관 ORC와 지난달 28일(현지시간)부터 지난 2일까지 성인 1천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6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오바마에 대한 지지율은 55%를 기록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이전 최고치였던 지난 7월 민주당 전당대회 직후의 지지율보다 1%포인트 높아졌다.

CNN/ORC 여론조사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2월 이후 9개월 연속 50%를 웃돌아, 지난 2009년 이후 최장기간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올해 평균 지지율도 51%로, 임기 첫해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보다 10%포인트가량 높아진 것으로, 모든 연령과 성별, 지역에서 골고루 지지율이 상승했다. 그러다 지지 정당별로는 차이가 있었다.

민주당과 무당파 지지자들 사이에서 오바마 지지율은 각각 89%와 56%를 기록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13%에 그쳤다.

인종별 지지율을 1년 전과 비교하면 백인은 32%에서 47%로, 비(非)백인은 68%에서 70%로 올라 인종과 관계없이 고르게 지지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비 백인 중 흑인 지지율은 86%로 작년과 같았고, 히스패닉 지지율은 60%에서 68%로 상승했다.

레임덕을 무색하게 하는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높은 인기에는 올해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가 모두 호감도가 낮은 후보라는 점도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오바마가 ‘허니문’ 기간인 임기 첫해 이후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인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하면서 “트럼프 때문에 미국인들이 다시 오바마 대통령과 사랑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전기를 쓴 대통령 역사학자 크레이그 셜리는 “사람들이 힐러리와 트럼프의 말을 들어보니 상대적으로 오바마가 꽤 좋아 보이는 것”이라고 폴리티코에 전했다.

실제로 오바마의 인기가 그의 정책을 물려받아 발전시킬 클린턴에게 옮겨가지 않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분석했다. 최근 CNN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등록 유권자의 클린턴 비호감도는 56%로 호감도(41%)를 크게 앞섰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 지원유세에서 연설 중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EPA=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왼쪽)와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AF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AP=연합뉴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