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오피오이드 과다 처방 조지아 의사 30명 적발

185958506.jpg

조지아주 의사 30명이 오피오이드 과다 처방으로 적발돼 연방 검찰로부터 경고장을 받았습니다.

연방 검찰 조지아 북부지검 박병진 검사장은 5 기자회견을 통해 조지아내서 오피오이드를 과다 처방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의사 30명에게 경고내용을 서면으로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과 노스 조지아 지역에서 활동 중인 의사들로 일부는 약물 남용 위험이 높은 환자들에게도 오피오이드를 처방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검사장은 의료업계 전문가들은 환자의 안전과 건강에 대한 책임의식을 가지는 것이 마땅하다 강조하면서 이번에 적발된 상당수 의사들이 오피오이드를 과다 처방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같다 지적했습니다.

이어이번 경고장 발송은 의사들이 오피오이드 처방시 잘못된 처방 패턴에 의해 되풀이 되고 있는 문제점을 의사들 스스로 깨닫고 개진해 오피오이드 남용을 막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다 밝혔습니다.

경고장에는 오피오이드 처방 관행에 대한 특정한 정보들이 명시돼 있으며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제시한 만성통증 환자들을 위한 오피오이드 처방 기준에 대한 내용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법무부의 이같은 조치는 연방 법무부가 향후 3년간 오피오이드 처방을 3분의 1수준으로 줄이겠다는 정책에 따른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검사장은 경고장을 받은 30명의 의사들이 현행법을 위반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결론내린 바가 없다고 말하면서도 당국이 이들 의사들의 처방 관행을 계속 모니터링 것이라고 언급해 사법처리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조지아 약물남용 관리부의 켐벨 사무총장은 주법무부의 이번 행보에 반색하며 순수하게 환자들의 고통을 줄여주기 위해 적당량의 약물을 처방해주는 좋은 의사들이 있는 반면 그렇지 못한 양심없는 의사들 때문에 많은 환자들이 고통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연방검찰의 수사망에 걸려든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벌튼(73) 의사의 경우 여성 환자들에게 오피오이드를 처방해주는 대가로 성관계를 요구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벌튼은 2015 7월부터 2년간 350명이 넘는 환자들에게 1,500 이상의 오피오이드를 포함한 약물을 처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처방전을 건네받은 대다수의 여성들이 성관계를 요구당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벌튼에게는 지난 8 징역 8년형이 선고됐습니다.

한편 이날 검찰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매일 140명의 미국인들이 오피오이드 남용으로 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