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개인종합 금메달리스트 수니 리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개인종합 금메달리스트 수니 리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아시아계 혐오 속 체조스타 수니 리 증언

“‘칭총’이라 부르며 후추스프레이 공격까지”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미국 체조선수 수니 리(18)가 인종차별 폭력에 노출된 경험을 털어놓았다.

1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리는 지난달 아시아계 친구들과 시간을 보낸 뒤 밖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그들 옆으로 차 한 대가 지나가더니 차에 탄 사람들이 ‘칭총'(ching chong) 같은 동양계 비하 발언을 쏟아내면서 “왔던 곳으로 되돌아가라”고 쏘아붙였다.

승객 한 명은 수니 팔에 후추 스프레이를 뿌렸고, 그들은 곧바로 현장을 벗어났다.

리는 “너무 화가 났지만 그들이 바로 도망갔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게 없었다”며 “유명인으로서 곤란할 수 있는 일에 휘말리는 건 원치 않아 그냥 놔뒀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아시아인 혐오와 인종차별은 급증했다.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인종차별을 추적하는 비영리단체 ‘스톱 AAPI 헤이트’에 따르면 올해 1∼6월간 관련 행위 4천533여건이 보고됐다.

라오스 출신 몽족인 리는 지난 7월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개인종합 금메달을 획득한 뒤 인터뷰에서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당시 리는 “우리를 이유 없이 혐오한다”며 “우리가 그들이 생각하는 것 이상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건 멋진 일”이라고 말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