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왜 우리나라 무시해” 직장 동료에 흉기 휘둔 외국인 실형

자신의 나라를 무시하는 직장 동료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60대 외국인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현배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4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저녁 울산 한 식당 주차장에서 직장 동료인 50대 B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살인미수)로 기소됐다.

A씨는 방문취업 비자를 받아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로, 수년간 함께 일용직을 해온 B씨가 회식 자리에서 A씨 국가를 비하하는 말을 하자 몸싸움을 하다가 이처럼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평소에도 B씨가 자주 욕설하고 비하하는 것에 불만을 품고 있었다.

재판부는 “A씨 범행으로 B씨가 의식불명이 될 만큼 위험한 상황에 놓였던 점 등을 볼 때 죄질이 나쁘다”며 “다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이시연

이시연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