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외교부 “네팔 추락 여객기 한국인 추정 시신 2구 확인”

유류품 통해 확인…”네팔 당국, 외국인 추정 시신 카트만두로 이송 예정”

네팔 포카라의 여객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16일(현지시간) 구조대가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날 한국인 2명 등 72명을 태운 카트만두발 여객기가 추락해 최소 68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다. 네팔 정부는 국가적 차원에서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이날 하루를 공휴일로 선포했다.

외교부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네팔 포카라에서 발생한 여객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한국인 탑승자로 추정되는 시신 2구를 현지 병원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6일 “여객기 추락사고 현장으로 급파된 주네팔대사관 소속 영사가 오늘 사고 희생자 시신이 안치된 간다키 메디컬 칼리지(Gandaki Medical College) 병원을 방문해, 우리 국민 희생자의 시신 안치 여부를 파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네팔대사관 영사는 소지품 및 유류품을 통해 한국 국민으로 추정되는 2구의 시신을 확인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네팔 당국은 이번 사고 희생자 중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은 추후 카트만두로 옮길 예정이며, 필요한 검사 등을 거쳐 공식적으로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외교부는 네팔 현지 공관 및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 본부와 네팔 인근 주재 공관이 함께 신속대응팀 2명을 현지로 파견했다고 덧붙였다.

네팔 중부 휴양도시 포카라의 신축 국제공항 인근에서 지난 15일(현지시간) 카트만두발 네팔 예티항공 소속 ATR72기가 추락했으며, 네팔민간항공국은 유씨 성을 지닌 한국인 2명이 포함된 탑승자 명단을 공개했다.

이시연

이시연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