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위안부 문제, 靑·내각 인선후 구체적 검토”

35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정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가 피해자 구제에 불충분하다는 취지의 유엔 고문방지위원회(이하 위원회) 권고를 “유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위안부 합의의 수정을 권고한 고문방지위의 최근 보고서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권고 사항에 대해 관계부처와 함께 검토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지난 12일(현지시간) 펴낸 한국 관련 보고서에서 2015년 12월 28일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양국 간 이뤄진 합의를 환영하지만,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 진실규명과 재발 방지 약속 등과 관련해서는 합의가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보상과 명예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양국 간 이뤄진 기존 합의가 수정돼야 한다며 사실상 재협상을 촉구했다.

아울러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소녀상 문제를 포함한 위안부 문제는 청와대 그리고 내각 인선이 마무리되면 구체적인 검토가 이루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