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부가 영사 인력 증원을 통해 재외 국민보호와 영사 서비스 지원 역량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지난 29일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한국 외교부는 먼저 내년부터 1년 내내 24시간 가동되는 ‘해외안전지킴센터’를 가동하고, 법률 전문가의 자문을 받는 재외공관을 현재 70개에서 80개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이와함께 사건사고 담당영사 보조인력(34명→54명)과 사증심사 보조인력(85명→105명)을 늘려 해외 사건사고 발생시 초동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함이라고 밝혔습니다.

재외공관 행정직원 증원과 처우개선에 필요한 ‘재외공관 행정직원 역량강화’ 예산(1천256억원→1천302억원)과 외교정보 공유와  영사민원서비스 원활 운영을 위한 ‘외교정보 전용망 구축과 운영’ 예산(182억원→187억원)도 내년도 예산안에 확대 편성했습니다.

외교부는 국민외교 시스템 구축을 위한 국민외교센터 설치에도 신규로 15억원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또한 여권 유효기간 경과로 발생하는 피해를 막고자 만료일 이전 여권 소지자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로 안내하는 알림서비스도 시행합니다.

이와 같은 정책의 이행을 위해 2018년도 예산을 전년(2조2천240억원) 대비 2.0% 증가한 2조2천694억원으로 편성하고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내년도 예산안 편성과정에서 복지와 일자리 창출 재원 마련을 위한 지출 구조조정에 적극 동참하면서 새정부 국정과제와 중점사업 이행예산을 확보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