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욕설 시민’ 쫓아가 경고한 이재명…與 “스트리트 파이팅?”

지지 호소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심야 선거운동 도중 자신에게 욕설을 한 시민을 향해 ‘경고’를 한 영상이 화제가 됐다.

19일 이 위원장의 유튜브 채널에 수록된 영상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전날 밤 자신이 출마한 인천 계양구에서 거리 유세를 하다가 차 안에 탄 한 시민으로부터 욕설을 들었다.

그러자 이 위원장은 해당 차량을 따라가 손으로 창문을 두드리며 “욕하는 것은 범죄행위입니다. 다 채증이 돼 있으니 조심하세요”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에는 스트리트 파이팅인가”라며 “욕하는 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나”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성남시장 시절부터 민원을 제기하는 시민들과 싸우는게 일상이었던 걸로 아는데 국민들이 ‘그 버릇 어디가나’하며 혀를 찰 것”이라며 “유권자와 감정 싸움이나 하는 모습이 짠하기도 하다”고 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이 위원장 측 정진욱 캠프 대변인이 논평을 내고 “이 위원장은 거리유세를 방해하는 ‘욕설’을 제지한 것인데, 여기에 국민의힘은 이 후보 어머니 폭행의 아픔을 또 꺼내들었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이 위원장의 아픈 가정사를 거론하며 선거마다 조롱하는 국민의힘의 ‘악마본성’에 치가 떨린다. 가히 ‘패륜정당’ 답다”고 거듭 비판했다.

고지선

고지선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