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틱톡 댄스’를 추며 운전하던 인도네시아 청년과 친구들을 태운 승용차가 저수지에 빠졌습니다.

20일 현지 SNS에 따르면 지난 17일 인도네시아 서부자바 카라왕에서 일어난 사고인데요.

뒷좌석에 앉은 친구가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차를 운전하는 청년은 운전대에서 여러 차례 두 손을 떼고 춤을 춥니다.

네티즌들은 “바람직한 결말”, “틱톡 댄스의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은 자의 최후”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틱톡은 15초짜리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는 앱으로, 주로 10∼20대 사이에서 인기가 높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황윤정·민가경>

<영상: 트위터 @sendagurah>
<저작권자(c)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