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DC에서도 원숭이두창 의심 사례 보고돼
1996∼1997년 아프리카 콩고의 원숭이두창 환자

보건복지부, 비축물자 감소에 3천6천만 도스 백신 추가 발주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에서 원숭이두창 의심 사례가 처음으로 보고됐다.

워싱턴 DC 보건당국은 한 주민이 오르토폭스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여 추가 테스트 및 원숭이 두창 최종 판정을 위해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보냈다고 미국 정치전문 매체 힐이 6일 보도했다.

오르토폭스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계열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미국 CDC에 따르면 현재 11개 주에서 25건의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확인됐으며 이로 인해 사망한 사례는 없다.

원숭이두창은 발열, 오한, 두통 등과 함께 전신, 특히 손에 수두와 유사한 수포성 발진이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환이다.

한편, 미국 보건복지부는 백신 비축물자 감소에 따라 이날 바바리안 노르딕사에 3만6천 도스 분량의 원숭이두창 백신을 발주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이번 주에 조달될 이 물량은 기존 비축물자(3만6천 도스)에 합쳐질 예정이다.

미국은 이 백신 외에도 원숭이두창에 효과가 있는 천연두 백신 1억 도스를 보유하고 있다.

About the Author: News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