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개발 막던 국힘 공격은 패륜적…도둑이 비난할 순 없다”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 의원들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 의원들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송영길 당대표 등 의원들과 함께 대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5일 ‘경선 신승’의 여파를 털어내며 본선 채비에 박차를 가했다.

안으로는 이낙연 전 대표 측과의 갈등 여진이 이어지지 않도록 당내 결속에 나서는 한편, 밖으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야권을 향한 공세도 강화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당 소속 의원들과 상견례를 했다.

경선 결과에 대한 승복을 미루며 갈등을 빚었던 이낙연 전 대표와의 통화 내용도 공개하며 단결하자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 전 대표 캠프에서 활동한 설훈 박광온 의원 등과 웃음을 지으며 악수를 하기도 했다.

민주당 의원들의 환영을 받으며 당 대선후보라는 위치를 확실히 각인하는 동시에 감정적 상처를 봉합하고 향후 ‘용광로 선대위’를 구성하기 위해 내부 다지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을 요청한 사실을 공개하며 “국감을 마치고 인사드린다고 말씀드려서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상견례를 마친 이 후보는 주말까지 일정을 최소화하며 오는 18일과 20일 열리는 경기도 국감 준비에 올인할 방침이다.

국민의힘의 맹공이 예상되지만, 이 후보는 오히려 대장동 사업이 자신의 치적임을 국민에게 알릴 기회로 만들겠다는 입장이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구속 당시 ‘측근설’로 인해 타격을 받기는 했지만, 검찰 수사 과정에서 이 지사 주변이 연루된 정황이 추가로 나오지 않는 등 반격에 나설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자신감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이날도 이 지사는 자신을 향한 의혹 공세를 적극 받아치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국감에서 전개될 국민의힘과의 일전을 앞두고 기선제압에 나선 측면도 있어 보인다.

그는 이날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의혹에 대해 “제가 한 일은 국민의힘의 압력에 의해 토건 투기 세력이 민간개발을 통해 개발이익을 100% 취득하려는 것을 4년 넘게 싸워서 일부라도 회수하는 공익환수 설계를 한 것”이라며 “2018년 이후 부동산 가격이 올라 불확정된 예정 이익이 늘어난 건데, 제가 성남시장을 계속했다면 인가조건을 변경한다든지 최종 분양가를 통제한다든지 해서 이렇게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공개발을 통으로 막던 국민의힘이 이걸 공격하는 것은 패륜적인 것”이라며 “동네 머슴이 주민의 물건을 훔친 산적에게 가서 70%를 찾아왔는데, 나중에 값이 오를 수 있는 것을 두고 왔다고 동네 사람은 비난할 수 있지만 도둑이 비난할 수는 없다”고 야권을 향한 역공에 나섰다.

이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이날 야권이 김오수 검찰총장의 성남시 고문변호사 활동을 문제삼은 것과 관련해 “김 총장의 고문 위촉은 이 후보가 2018년 시장에서 사임한 후인 2020년 9월의 일”이라며 “억지도 이런 억지가 없다. 국민들의 상식과 지성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적극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한 비판의 강도도 한층 강해졌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의 징계 불복소송 패소를 두고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의총을 마친 뒤에는 “본인 눈의 들보는 안 보고 남의 눈의 티를 침소봉대해 지나칠 정도로 가혹하게 검찰 권력을 행사한 점에 대해 반성하시면 좋겠다”며 “제대로 된 선생님한테 배워야지, 왕(王)자를 쓰고 이상한 이름을 가진 분들에게 국정을 배우면 나라가 큰일 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