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애틀랜타(위원장 신윤일 목사)는 작년 12월 ‘시리아 난민들을 돕기 위한 한인 교회 연합 기도회’를 통해 모은 성금을 월드비전 US 본부에 전달했습니다. 이에 어제 27일 점심 둘루스에서 월드비전 애틀랜타 운영위원회원들에게 감사패와 감사장 수여식이 있었습니다.

<김현경 기자>
월드비전 애틀랜타(위원장 신윤일 목사)는 작년 12월 ‘시리아 난민들을 돕기 위한 한인 교회 연합 기도회’를 통해 모은 성금 2만7,519불중에서 2만6천불을 월드비전 US본부에 전달했습니다.

신윤일 월드비전 애틀랜타 운영위원장은 “작년 12월 이후부터 시작된 시리아 난민돕기에 여러 애틀랜타 지역 한인교회서 많이 동참해줘서 감사하다”며 “성금 액수도 중요하지만 시리아 난민 어린이처럼 어렵고 안타까운 상황에 놓인 이들에게 눈길을 돌려 사랑을 전할 수 있는 캠페인이었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겠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녹취-신윤일 위원장>
월드비전 US 본부는 그동안 월드비전 애틀랜타 운영위원회에서 주도적으로 실시한 시리아 난민들을 돕는 데 써달라고 모은 성금에 감사하는 마음을 애틀랜타 지역 한인교회에 전달했습니다. 감사패는 실로암한인교회, 애틀랜타 중앙교회, 샘물장로교회, 예수소망교회, 하나장로교회에 각각 증정됐고, 애틀랜타 운영위원들에게 감사장을 전달했습니다.

감사패와 감사장을 전달하러 월드비전 US 본부서 직접 애틀랜타에 방문한 크리스토퍼 전 목사는 “이번에 보내주신 성금은 100% 시리아 어려운 어린이들을 위해 쓰여지고, 월드비전은 현재 전세계 120만명 어린이를 돕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전 목사는  “아직까지 미주 한인사회에서의 적극적인 협조가 부족한 편인데, 이렇게 애틀랜타 한인교회서 많이 동참해줘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월드비전 애틀랜타 운영위원회 측은 시리아 난민들을 돕기 위한 캠페인을 실시하면서 모든 교인과 교회들이 제각기 교단을 떠나 선한 일하는데 한마음을 모아 같이 한 것에 아름답고 기쁜 일이었다며 저마다 소감을 나누기도 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