캅 카운티는 지난달 말에 있었던 역사적인 월드 시리즈 기간 동안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Atlanta Braves) 게임 보안을 위해 예상보다 많은 비용을 지출했다. 

AJC에 따르면 캅 카운티가 제공한 예산 보고서에 따르면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야구게임을 위해 인력과 장비에 약 437,000 달러를 지출했으며 이는 지출 계획보다 거의 90,000달러 더 많은 금액이다. 

브레이브스는 26년 만에 프랜차이즈의 첫 월드 시리즈 타이틀을 획득하기 위해 10월 29일부터 31일까지 홈 경기장에서 3개의 게임을 개최했습니다. 카운티 관계자는, 배터리 애틀랜타와 트르이스트 파크가 예상보다 많은 인파로 가득 찼으며, 교통 안내와 군중 안전 보호를 위해 더 많은 경찰관 및 보안관을 필요로 했다고 밝혔다. 

콥 카운티 대변인 로스 캐빗은 “티켓이 없었지만 배터리에 와서 경기장 근처의 분위기를 즐기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수에 놀랐다”며 “트르이스트 파크 쇼핑 단지에만 수천 명의 팬들이 몰려들어왔다”고 말했다. 

카운티 관리에 따르면 보안관의 초과 근무 비용을 아직 마무리 짓고 있으며 12월 초에 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