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ajc.com/weather/warm-and-sunny-start-rainy-week/5NEhC9AhNzmvG9RvbF7m8O/

어제의 맑고 따뜻한 날씨와 다르게, 이번 주에는 비소식이 많습니다. 오늘 오후, 애틀랜타 지역에 폭풍으로 인한 토네이도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어 운전길 주의가 요구됩니다.

이서영 기자

어제 애틀랜타의 낮 최고기온은 80도를 웃돌며 따뜻한 날씨를 즐길 수 있었지만, 시속 20마일의 강풍이 불기도 했습니다. 어제 밤 기온은 이맘때 평년 기온을 훨씬 웃도는 70도대를 유지했습니다.

오늘 오전 출근길 날씨로 인해 별다른 영향을 받지는 않겠지만, 오후에는 루이지아나와 앨라배마를 지나 조지아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는 강한 폭풍으로 피해가 우려됩니다. 호우와 강풍, 우박, 그리고 산발적인 토네이도가 오늘 조지아 북부지방과 애틀랜타 지역을 찾아들 것으로 예보돼 있습니다. 폭풍예측센터는 나무가 쓰러지고, 정전사태가 발생할 수 있으며 홍수 피해도 우려된다고 발표한 상태입니다. 폭풍이 애틀랜타 중심부를 지나가는 시간은 오후 1시께가 될 것으로 보이며 오후 4시경에는 애틴즈 지역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폭풍의 영향은 퇴근시간 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운전길 주의가 요구됩니다.

이번 폭풍이 지나가면, 화요일 오전은 맑겠지만, 수요일에는 또 다른 강한 폭풍 시스템이 애틀랜타 지역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보돼 있습니다. 이후, 이번 주말에는 시원하고 건조한 날씨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최근 꽃가루 지수는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해 왔지만, 비가 오면서 다소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