웜비어, 모교서 ‘눈물의 장례식’…동창·시민 수천명 참석

0
46

(신시내티<美 오하이오州>=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뒤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의 장례장이 마련된 ‘와이오밍 고등학교’에 웜비어를 추모하는 시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2017.6.22

(워싱턴·신시내티=연합뉴스) 이승우 이준서 특파원 = 북한에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고향에 돌아왔지만 결국 엿새 만에 숨을 거둔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장례식이 22일(현지시간) 그의 모교에서 시민장으로 엄수됐다.

장례식은 미 오하이오 주(州) 신시내티 인근 와이오밍에 있는 웜비어의 모교 와이오밍 고등학교 강당에서 오전 9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언론에 비공개한 채 진행됐다.

웜비어의 가족과 친지, 고교 동창과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22살의 나이로 비명에 간 젊은이의 억울한 죽음을 추모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신시내티 현지 언론들은 수천 명의 추모 행렬이 장례식장을 찾은 것으로 추산했다.

유대교 랍비인 ‘제이크 루빈’이 진행한 장례식에서는 웜비어의 형제들과 친구들이 추도사를 하면서 눈물바다를 이뤘다.

재학 시절 웜비어와 함께 축구팀에서 뛰었다는 동창은 첼로로 추모곡을 연주하기도 했다.

북한으로 날아가 웜비어를 송환해온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장례식에서 웜비어의 부모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조전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하이오가 지역구인 롭 포트먼 상원의원(공화) 등 상하원 의원들도 장례식에 참석했다.

식장에는 웜비어가 재학 시절 축구팀에서 활약했던 사진과 북한에 가져갔던 유품 등도 전시됐다.

웜비어의 운구는 장례식 직후 인근 스프링 그로브 묘지로 이동했다.

미국 버지니아 주립대 3학년이던 웜비어는 지난해 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으며, 같은 해 3월 체제전복 혐의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17개월간 북한에 억류됐다가 미국과 북한의 오랜 교섭 끝에 지난 13일 혼수상태로 고향인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로 돌아온 웜비어는 병원에 입원한 지 엿새 만인 19일에 결국 숨졌다.

웜비어의 사망 소식은 미국인들을 슬픔과 분노에 빠뜨려 미국 전역에서 며칠째 애도 물결이 이어졌다.

(신시내티<美 오하이오州>=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뒤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의 장례장이 마련된 ‘와이오밍 고등학교’에 추모 조화가 그의 이름이 새겨진 벽돌 위에 놓여져 있다. 우웜비어는 지난 2013년 이 학교를 졸업했다. 2017.6.22 jun@yna.co.kr

leslie@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