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Harvard Law School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욕=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강건택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으로 파문을 일으킨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들이 쓴 계약서가 없다는 사실을 동료 교수에게 시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램지어 교수는 논문에서 위안부 사례를 잘못 인용한 점도 뒤늦게 인정했다. 이로써 논문 공개로 촉발된 이번 파문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지 주목된다.

한국계인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는 26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지 뉴요커에 실은 ‘위안부의 진실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램지어 교수가 자신이 “실수했다”고 실토했다면서 램지어 교수와 주고받은 이메일과 직접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석 교수는 램지어 교수가 자신과 나눈 대화에서 “한국인 위안부가 작성한 계약서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을 통해 위안부 문제를 ‘매춘업자’와 ‘예비 매춘부’ 간 계약행위로 규정했다.

하지만 학계에선 그가 계약 문제를 언급해놓고서도 정작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들이 작성한 계약서를 제시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대신 램지어 교수는 앞서 자신이 전쟁 전 일본에서의 매춘 고용계약에 관해 1991년 쓴 논문에 기초했다고 석 교수에게 추가로 설명했다. 그러나 석 교수는 “전쟁 전 매춘이 2차 대전 중 전선에서 이뤄진 성 노역이나 한국의 위안부 문제를 다루는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램지어 교수는 석 교수와의 대화에서 “한국인 여성의 계약서를 확보하면 좋을 것 같았는데, 찾을 수 없었다”고 시인한 뒤 “당신도 못 찾을 게 확실하다”라고 말했다.

역사학자들이 램지어 교수가 인용한 문헌에서 정작 그의 주장과 배치되는 다른 증언들을 찾아내자, 램지어 교수가 10살짜리 일본 소녀의 사례를 잘못 인용했다며 한발 물러선 사실도 드러났다.

램지어는 ‘오사키’란 이름의 10살짜리 일본인 소녀의 증언을 논문에 등장시켜 계약이 자발적이며 합법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논문에서 “오사키가 10살이 됐을 때 위안부 모집책이 300엔의 선급금을 제안했다”라면서 “오사키는 그 일이 수반하는 것이 뭔지 알았기 때문에 모집책은 그를 속이려고 하지도 않았다”고 적었다.

하지만 에이미 스탠리 미국 노스웨스턴대 교수 등은 램지어 교수가 인용한 원서를 보면 실제로 이 소녀는 “우리는 이런 업무일 줄 모르고 있었다. 믿기 어려울 만큼 끔찍했다”고 증언한 것으로 돼 있다고 반박해왔다.

램지어 교수는 이러한 반박 주장을 접한 후 “당황스럽고 걱정이 됐다”(puzzled and troubled)라고 토로하며 “어찌 된 일인지 모르겠는데, 내가 실수했다”라고 석 교수에게 이메일을 통해 시인했다.

램지어 교수는 석 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내 한국, 일본과 그 밖의 지역에서 자신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스스로를 변호하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반일 종족주의’ 공동저자 4명을 포함한 한국인 15명이 이번 논란을 램지어 교수에 대한 “마녀사냥”이라고 묘사한 성명서도 석 교수에게 보내줬다.

그러나 당초 램지어 교수를 옹호한 미국 학자 2명은 논문의 결함을 지적하는 자료들을 읽은 뒤 입장을 바꿨다고 석 교수는 밝혔다.

매리 엘리자베스 미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교수는 당초 램지어 교수의 연구에 대해 “어마어마하다”라고 평가했지만, 이후 석 교수에게 보낸 글에서 “램지어는 반박 입장에 철저히 답하고 실수를 인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석 교수가 전했다.

데이비드 와인스타인 컬럼비아대 교수 역시 당초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학술지 국제법경제리뷰(IRLE)에 게재돼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역사학자들의 반박 주장을 읽고 “편집자들이 심사 절차에서 기저 팩트들의 심각한 오류를 포착하는 데 실패했다고 판단한다면, 게재 철회가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석 교수는 “학문적 자유에는 제대로 된 증거를 제시할 책임이 수반돼야 한다는 강한 의견일치가 형성됐다”라고 지적했다.

램지어 교수가 논문의 몇몇 오류를 인정했다고 해서 그가 논문을 직접 철회하거나 대대적으로 수정할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석 교수의 뉴요커 기고문에 따르면 램지어 교수는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의 계약서를 찾을 수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계약 관계’라는 전제 하에 문제의 논문을 썼다고 볼 수 있다.

그가 완전히 맥락을 왜곡한 10살짜리 일본인 피해자의 사례에 대해서도 “실수”라고만 반응하고, 자신을 지지하는 글을 석 교수에게 보냈다는 점에서 전체적인 입장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램지어 교수는 지난 17일 연합뉴스TV와의 이메일 대화에서 자신의 논문 입장을 유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young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