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학생들 여러 명이 3년째 자전거로 미 대륙을 횡단하며 위안부 피해자의 실상을 알리고 있습니다. 지난 23일에는 주미 일본 대사관 앞에서 ‘수요집회’를 열고 공식 성명을 전달했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미 전역을 3년째 자전거로 횡단해온 대학생들이 지난 23일 워싱턴DC에 있는 일본 대사관을 방문해 항의의 뜻을 표했습니다.

‘AAA 프로젝트’ 소속 대학생인 하주영(25·경희대), 조용주(21·연세대) 씨는 이날 한인 시민단체들과 함께 주미 일본 대사관 앞에서 ‘수요집회’를 열고 공식 성명을 전달했습니다.

공식 성명은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와 법적 배상을 요구하는 내용입니다.

이번 대학생들의 소속인 ‘AAA 프로젝트’라는 단체는 위안부 범죄를 인정하고(Admit) 사과할(Apologize) 때까지 피해 할머니들과 동행하겠다(Accompany)는 의미로, 지난 2015년부터 매년 대학생을 선발해 미국 횡단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하주영 씨는 24일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 주 정부 청사 인근에 조성된 위안부 기림비를 참배하고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로 떠날 예정입니다.

한편 6천㎞에 이르는 이들의 대장정이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다음 달 1일 뉴욕에서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