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대표부 “핵포기 목적이라면 어떤 대화에도 관심없다”

0
109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지난 6일 진행된 스커드-ER(사거리 1천㎞) 미사일 발사훈련과 관련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의 탄도로케트발사훈련을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보도했다. 사진은 발사된 미사일.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유엔본부=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는 13일(현지시간) “우리의 핵 프로그램을 포기토록 하는 목적이라면 어떤 종류의 대화에도 관심 없다”고 밝혔다.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미국과의 양자회담이든, 북핵 6자회담 같은 다자회담이든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의 대화에 열려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차석대사는 기자회견에서는 직접 답변하지 않았지만, 나중에 북한대표부의 조종철 대변인을 통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 적대시 정책을 버리는 것만이 양국 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기본자세”라고 주장했다.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지난 6일 진행된 스커드-ER(사거리 1천㎞) 미사일 발사훈련과 관련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의 탄도로케트발사훈련을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보도했다. 사진은 발사된 미사일.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회견에서 김 차석대사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과 관련해 한국과 미국을 비난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처음부터 끝까지 미국과 한국 정부가 저지른 무모한 행동의 산물”이라면서 “(사인이)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는데도 한국과 미국은 근거 없이 우리를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암살에 사용된 것으로 발표된 화학무기 ‘VX’는 적은 양으로도 치명적인데, 왜 이를 손바닥에 묻혀 김정남을 공격한 용의자는 살아 있고, 김정남만 사망했느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미국은 VX를 제조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나라 가운데 하나이고, 한국 내에 이런 화학무기를 비축해두고 있다면서, 한국이 김정남 공격에 사용될 화학물질을 제공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주장을 폈다.

나아가 “미국의 최종 목적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혐오감을 계속 키우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석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를 ‘불법’이라고 주장하는가 하면, 이를 따져보기 위해 ‘법률전문가 포럼’을 열자는 3개월 전 북한의 제의를 유엔이 외면했다고 비난했다.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도 “북한을 핵으로 선제 타격하려는 목적에 따른 실전 연습”이라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quintet@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