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일시 중지시켰습니다.

구글 소유 플랫폼인 유튜브는12일 “트럼프 대통령 채널의 게시물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지속적인 잠재적 폭력에 대한 위험성을 고려해 최소 7일간 계정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유튜브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신규 게시물이 회사 정책을 위반해 삭제했다”며 “이것은 원스트라이크로 계정 중단 기간 신규 콘텐츠 업로드와 댓글  기능이 차단된다”고 전했습니다. 유튜브 계정은 스리 스트라이크를 받으면 영구 정지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유튜브 계정은 보통 자신이나 우파 매체의 영상을 게시하고 있으며  277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앞서 트위터도 같은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중지시켰으며 페이스북도 평화로운 정권 이양이 완료될 때까지 그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 차단을 무기한 연장한다고 발표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