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확정적인 이야기 안했다…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 출발하자는 뜻”

尹 “‘잘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총괄선대위원장은 조금 더 시간 갖겠다’고 해”

회동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후보
회동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오른쪽)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저녁 서울시내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선대위 인선을 놓고 막판 갈등을 벌여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전격적으로 만찬 회동을 하고 담판에 나섰으나, 선대위 인선 합의는 일단 무산됐다.

김 전 위원장이 이날 윤 후보와의 대면 조율을 통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할 것이란 기대가 나왔으나, 매듭을 짓지 못하면서 인선 갈등이 지속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다만 양측 모두 여지를 열어둠으로써 막판 타결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다.

이날 회동은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에게 연락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배석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와 회동 마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윤석열 대선 후보와 회동 마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24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회동을 마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식당을 나서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에 대해 “아직은 거기에 대해 확정적인 이야기는 안 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별하게 결과라는 게 나올 수가 없다”며 “내가 왜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는지 이야기를 후보에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와 특별한 이견이 생겨서 하는 것이 아니고, 선대위가 제대로 기능을 가져가려면 선대위 운영 과정에서 쓸데없는 잡음이 생기면 될 수 없다고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부터 출발을 잘해야지, 도중에 괜히 쓸데없는 잡음이 생겨서 그때 가서 이러니저러니 이야기하면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서 출발하잔 뜻으로 내가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회동 마친 윤석열 대선 후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회동 마친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마친 뒤 식당을 나서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이 떠난 뒤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박사께서 먼저 나오면서 말씀을 하셨죠”라며 “저도 그 정도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이 인선 불만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말씀을 드리긴 그렇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과 추가 논의 시한을 정했느냐는 질문엔 “따로 약속한 건 없는데,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며 “‘어떻게든 잘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총괄선대위원장직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갖겠다’고 이야기하셨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만찬 전과 비교해 상황이 나아졌는지에 대해선 웃으며 “이 정도 하십시다”라며 답변을 아꼈다.

그는 “내일 최고위에서 총괄본부장들은 (인선)해야 할 것 같다”며 “제가 (김 전 위원장께) 다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