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공룡 조형물 안에 시신…”들어갔다가 갇힌 듯”

악취 수상히 여긴 방문객들이 발견·신고

타살정황 미확인…경찰, 정확한 사망경위 조사중

39살 남성 시신 발견된 바르셀로나 근교 공룡 조형물
39살 남성 시신 발견된 바르셀로나 근교 공룡 조형물

[구글 지도 거리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스페인 바르셀로나 근교에 있는 한 공룡 조형물에서 3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지난 22일 바르셀로나 근교 ‘산타 콜로마 데 그라메네트’를 방문한 한 아버지와 아들은 스테고사우루스 조형물 안에 시신이 있다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이들 부자는 조형물에서 나는 악취를 맡고 공룡 다리 쪽에 있는 틈새를 통해 시신을 발견했다고 BBC는 전했다.

조형물은 ‘파피에 마셰'(종이 펄프에 아교와 석회 등을 섞은 것)로 만들어졌으며 속이 비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은 공룡 다리를 절개해 39살 남성의 시신을 수습했다.

경찰은 숨진 채 발견된 남성이 실종 신고된 적 있으며 현재로서는 타살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들은 해당 남성이 조형물 안에 떨어뜨린 휴대전화를 주우려고 조형물 안에 들어가 갇힌 채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아직 해당 남성의 사망 원인을 확정하지 않았으며 부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현재 스테고사우루스 조형물은 철거된 상태라고 BBC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