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 26일 채택 무산

0
62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박수윤 류미나 기자 = 26일로 예정됐던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됐다.

여야 4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만나 6월 임시국회 일정을 논의했으나, 이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 후보자는 전날 마친 청문회에서 위장전입, 세금탈루 등의 의혹이 제기됐다. 위장전입은 이 후보자 스스로 시인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위장전입 등 5가지 비리는 고위 공직자 인선에서 배제하겠다고 천명한 원칙에 위배된다는 비판이 일었다.

특히 이 후보자뿐 아니라 강경화 외무부 장관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위장전입도 드러났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그러자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 사과하고 현실적 어려움을 설명했지만, 야권은 “앞으로도 ‘5대 비리’에 해당하는 사람을 계속 임명하겠다는 발언”이라는 등 강력히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수석부대표는 “여당 입장에선 국정을 미룰 수 없고, 비서실장이 사과했다”는 이유를 들어 ‘적격’ 의견의 보고서 채택을 주장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은 문 대통령이 아닌 임 실장이 사과한 점, 앞으로 위장전입 인사를 각료로 지명하지 않겠다고 약속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민주당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인사청문특위는 이날 전체회의조차 열지 못했다. 정성호 특위 위원장과 여야 간사들이 이날 두 차례 회동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한국당 김선동 수석부대표는 “이런 상황에 국민이 걱정하지 않도록 어떻게 끌고 갈지에 대해 여야 견해차가 있었다”고 전했다.

국민의당 이언주 수석부대표도 “(보고서 채택 여부가) 오늘 결론이 난 건 아니다”며 “저희가 요청한 게 있으니 지켜보면서 하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정양석 수석부대표는 “여당이 (야당의 요구를) 당 내부에 보고하고, 키는 여당이 갖고 있으니 청와대와 잘 협의하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여야는 29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예결특별위원장과 윤리특별위원장을 선출하기로 했다. 이에 맞춰 청문특위도 이 후보자 보고서 채택을 다시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야당의 문 대통령 직접 사과 요구 등을 청와대와 여당이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진통이 거듭될 가능성도 있다.

이와 함께 여야는 오는 31일 각 상임위원회를 통과한 안건 처리를 위해 본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칠 경우 다음 달 12일 본회의에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표결에 부쳐진다.

여야는 다음 달 22일 한 차례 더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을 잡았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