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한 경기 더?…KBO vs MLB 11월 격돌

[앵커]

오는 11월 부산과 서울에서 KBO와 MLB 스타들의 맞대결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열립니다.

은퇴를 선언한 이대호의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일제강점기 시절, 한국을 찾아온 메이저리거들과 맞붙었던 YMCA 야구단.

꼭 100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는 MLB 스타들을 이번엔 한국 프로야구 선수들이 맞이합니다.

캔자스시티 마이크 머시니 감독이 지휘봉을 잡는 MLB 연합팀과의 다음 달 11일 부산 첫 경기엔 롯데·삼성·NC 소속 선수들이 팀을 이루는 영남 연합팀이 출격합니다.

특히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조선의 4번 타자’ 롯데 이대호가 뛴다면 팬들은 이대호와의 이별을 조금 더 미룰 수 있습니다.

“이대호 선수의 참가 문제는 본인 의사가 결정적이지 않겠느냐.”

12일 부산 경기와 서울 고척에서 열리는 13·14일 경기는 KBO 올스타들이 총출동합니다.

한국팀의 사령탑은 내년 WBC 대표팀을 지휘하는 KT 이강철 감독.

팀 구성을 기술위원회에서 논의하는 만큼 내년 WBC 대표팀의 윤곽을 점쳐 볼 재미도 더해졌습니다.

미국 메이저리그 연합팀에선 샌디에이고 김하성, 탬파베이 최지만 등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의 출전 가능성이 높습니다.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한국 선수들, 잘 알려진 선수와 유명 루키 선수들의 출전을 기대하시면 좋겠습니다.”

KBO는 가을야구 직후 열리는 이번 맞대결을 통해 야구의 재미를 한껏 선사해 다시 한번 붐을 일으키겠다는 계산입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MLB #KBO #월드투어 #김하성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