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당국 ‘비자만료 외국인’ 주목…작년 60만명 웃돌아

33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에서 지난해 비자가 만료된 채 불법 체류를 하는 외국인 수가 60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안보부가 22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30일 현재 비자가 만료된 채 불법 체류 중인 외국인 수는 모두 62만8천799명으로 집계됐다고 USA투데이가 전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미국에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 5천만 명 가운데 1.25%에 불과한 규모지만 미국 내 불법 체류자 1천100만 명의 40%에 해당하는 수치다.

미 행정부가 자국 내 비자만료 외국인 수를 집계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이 보고서는 향후 비자 신청 시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치고 단속을 강화하기 위해 작성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실제로 국토안보부는 비자만료 외국인들의 업데이트된 정보를 매일 이민세관단속국(ICE)에 제공하고 있다.

ICE 관계자는 “그동안 비자만료 외국인 문제가 멕시코 등 중남미에서 넘어오는 불법체류자에 가려져 왔다”면서 “이 문제는 국가안보나 공공안녕, 이민단속 등에서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고 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비자가 만료돼 일정 기간 불법 체류한 외국인 수는 모두 73만9천470명으로 파악됐다.

다만, 이들이 모두 불법체류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올해 1월에는 미국 내 비자만료 외국인 수가 54만4천여 명으로 크게 줄었다는 것이다.

비자 유형별로는 비자면제 프로그램이나 B-1 상용비자, B-2 관광비자 등 단기 비자로 입국한 외국인들이 비자가 만료된 채 체류하는 사례가 가장 많았다. 그 규모는 2015년 34만7천632명에서 지난해 39만2천276명으로 12.8% 증가했다.

jongw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