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는 아버지 트럼프와 판박이…워싱턴 최고 파워브로커”

0
187

트럼프, ‘친인척 정치’ 강화?(워싱턴DC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1호 법안인 ‘미국건강보험법'(일명 트럼프케어)가 좌절된 이후 이른바 ‘친인척 정치’에 더욱 기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트럼프케어를 하원 의회 표결에 상정조차 못하고 철회한 지 이틀만인 2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맏사위인 제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에게 정부 조직과 경제 분야의 개혁을 주도하라는 중책을 맡겼다. 장녀 이방카는 대선 때부터 계모 멜라니아 여사 대신 실질적 ‘퍼스트 레이디’ 역할을 하며 2인자로 불려왔고, 국제 외교무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못지않은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지난 3일 쿠슈너 부부가 백악관에서 대통령 전용 헬기로 향하는 모습.
bull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출범 두 달 만에 장녀 이방카가 최고 ‘파워브로커’로 떠올랐다고 NBC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부동산 재벌 출신의 ‘아웃사이더’ 트럼프가 되면 그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사람이 누가될지를 놓고 추측이 무성했으나, 결국 이방카와 그녀의 남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그 주인공이 됐다는 것이다.

백악관 참모인 스티브 배넌과 켈리엔 콘웨이, 라이슨 프리버스는 물론 부통령인 마이크 펜스 등 ‘야심가’들도 이들 부부와의 경쟁에서 밀렸다고 한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속담이 현실이 된 것이다.

백악관 이너서클에 밝은 한 소식통은 이 방송에 “이방카 트럼프가 최강”이라고 전했다.

백악관 공식 직함도 없는 ‘광범위한 자문역’인 그녀가 27일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여성 중소기업인 회의를 주재한 것은 ‘이방카의 힘’을 보여준다. 여성 이슈는 트럼프의 이슈가 아닌 이방카 개인의 이슈로 꼽힌다.

특히 그녀가 다음 달 하순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여성경제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그녀의 위상을 단적으로 드러낸다. 이 일정은 최근 미·독 정상회담차 미국을 찾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이방카는 앞서 지난달 중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미 방문 당시 백악관에서 열린 여성경제인회의 출범식에도 참석했다.

이방카에 가까운 한 소식통은 “이방카는 대단한 협상가라는 점에서 그녀의 아버지와 판박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백악관에서 그녀와 함께 일하는 사람들에게조차도 이방카는 미스터리”라고 전했다.

백악관 웨스트윙 2층에 곧 사무실을 갖게 될 그녀가 트럼프와의 거리로 볼 때 백악관의 핵심이 될 게 분명하지만 ‘트럼프케어’와 같은 가장 중요한 입법이슈에 대해서는 관여하지 않고 있어 “그녀가 정확히 무엇을 하는지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다.

또 자신의 비즈니스와 공직 활동 간의 이익 충돌을 어떻게 비켜갈지에 대해서도 우려의 시선이 크다는 점도 그녀에게는 걸림돌로 꼽힌다.

쿠슈너도 이방카와 함께 ‘파워 커플’로 불릴 정도로 정권 내 위상을 최고로 올려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미국혁신국을 신설해 그에게 책임을 맡겼다. 이 기구는 재계의 경영 아이디어를 모아 연방관료제를 정비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대선 공약을 실현하는 막강한 조직이다.

쿠슈너는 워싱턴포스트(WP)에 “우리는 탁월한 정부를 가져야 한다”며 “연방정부는 위대한 회사처럼 운영돼야 한다”고 혁신을 예고했다.

그러나 그에게도 걸림돌이 있다. 대선 기간 ‘러시아 내통’ 의혹이 그것이다.

미 상원 정보위원회는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해 쿠슈너에 대한 청문회를 조만간 연다.

쿠슈너는 지난해 12월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보좌관과 함께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와 비공개 면담을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에 휩싸였다.

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쿠슈너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전 제재 대상인 국영 러시아은행 대표를 만나고 전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