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방문에 日 ‘들썩’…아베, 고급 료칸서 창작요리 대접

0
11
외무상·총무상·후생노동상 등 각료 잇따라 면담…민영방송은 생중계
“세계서 가장 주목받는 한명”…이방카 방일소감 페이스북에 올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로, 2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이방카가 일본 특유의 손님 접대문화(오모테나시)로 극진한 대접을 받고 있다.

이방카 SNS의 일본 아베 만찬 사진

이방카 SNS의 일본 아베 만찬 사진(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앞줄 왼쪽)가 3일 저녁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일본 료칸(旅館)의 만찬장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앞줄 오른쪽)와 포즈를 취하는 모습. 이방카는 이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2017.11.3 [이방카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bkkim@yna.co.kr

일본 언론들도 이방카의 일거수일투족을 생중계하듯 상세히 전하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방카 역시 자신의 일본 일정을 SNS에 올리며 일본 국민에 우호의 메시지를 전했다.

3일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이방카는 방일 이틀째를 맞은 이날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일본 고급 료칸(旅館)에서 이방카에게 만찬을 대접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이방카보다 먼저 저녁 식사 자리에 도착해 료칸 현관에서 도착하는 이방카를 맞이하기도 했다. 저녁 메뉴는 일본의 식재료를 사용한 창작요리였다.

만찬 자리에는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주미 일본대사, 윌리엄 해거티 주일 미국대사 부부가 함께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국제여성회의(WAW) 2017’에서는 이방카가 앞장서 조성 중인 ‘여성기업가기금 이니셔티브'(We-Fi·Women Entrepreneurs Finance Initiative)에 57억엔(564억원·미화 5천만달러)을 지원하겠다고 밝히며 이방카에게 ‘선물’을 주기도 했다.

이방카 만찬 대접한 일본 아베 총리

이방카 만찬 대접한 일본 아베 총리(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와 이방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이 3일 저녁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일본 료칸(旅館)에서 만찬을 하기 전 취재진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1.3
bkkim@yna.co.kr

이방카는 이날 점심 때에는 도쿄 도내의 한 호텔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과 식사를 함께 했다.

외무성은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이 미일 관계의 폭넓은 주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가족 이야기 등을 하면서 친목을 깊게 했다고 전했다.

고노 외상 외에도 포스트 아베 주자 중 1명인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총무상,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 등 일본 각료들도 이날 각각 이방카와 만나 의견 교환을 하며 예우를 하기도 했다.

"日전통요리 즐겼다"…SNS에 사진 올린 아방카

“日전통요리 즐겼다”…SNS에 사진 올린 아방카(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2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가 2일 저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그는 “첫번째 일본 방문을 전통적인 가이세키(會席) 요리와 함께 즐기고 있다”는 글과 함께 저녁 식사 중인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2017.11.3 [이방카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bkkim@yna.co.kr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이방카에 대해 “지금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한 명”이라고 표현하며 방일을 반겼었다.

일본 정부와 정계가 이처럼 이방카에 대해 극진한 대접에 나선데에는 트럼프 정권의 ‘실세’인 이방카와의 우호적인 관계 구축을 통해 5~7일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기간에 이뤄질 미일정상회담에서 성과를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는 의도가 있어보인다.

이방카는 지난 3월 대통령의 무급 보좌관에 취임했으나, 친밀한 부녀 관계 때문인지 트럼프 대통령에 가장 영향력이 강한 인물로 통한다.

트럼프 대통령 장녀 이방카, 일본 도착

트럼프 대통령 장녀 이방카, 일본 도착(도쿄 교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이자 백악관 선임 고문인 이방카가 2일 나리타(成田) 공항을 통해 일본에 입국하고 있다. 2017.11.2

교도통신은 이방카와 아베 총리의 만찬 소식을 전하며,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전에 일본의 ‘오모테나시’를 통해 강고한 미일 관계를 구축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언론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NHK는 이방카가 공항 도착 소식을 보도하며 “검은색 단추가 달린 하늘색 코트를 입고 선글라스를 한 채로 보도진 앞에 웃으면서 나타났다”고 옷차림과 표정을 자세히 소개했다.

후지TV계 민영방송 역시 이방카의 공항 도착 장면부터 숙소 이동까지 실시간으로 전했다.

이방카 역시 이런 일본 측의 큰 관심에 보답하듯 방일 기간 자신의 모습을 하나하나 SNS에 올리고 있다.

전날 저녁 도쿄의 일본 전통 가이세키(會席) 요리를 먹었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사진과 함께 올린 이방카는 이날은 아베 총리와 만찬장에서 촬영한 사진을 SNS에 게재하기도 했다.

3일 도쿄에서 열린 ‘국제여성회의(WAW) 2017’에 참석한 일본 아베 총리(오른쪽)과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