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겨냥하는 검·경 수사…전대 출마 고민 깊어지는 李
2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이재명 의원

대장동·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검·경이 수사망을 조여오면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한 고민도 깊어지는 듯한 모양새다.

검찰의 대장동 수사에 이어 경찰이 백현동 특혜·성남FC 후원금·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까지 전방위적인 수사에 나서자 이 고문은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하면서도 당 안팎의 여론 변화를 주시하는 모습이다.

이 고문 측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과거 무혐의로 결론 내렸던 것들을 하나씩 다시 꺼내 들어서 흠집 내기하고 이 고문에 대해 잘못된 프레임을 씌우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도 지도부를 중심으로 “이재명 고문을 겨냥한 수사”라며 반발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회의에서 경찰의 백현동 개발 의혹 관련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두고 “이재명 의원을 겨냥한 압수수색”이라며 “윤석열 정권은 기획된 정치보복 수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재수 의원 역시 CBS 라디오에 출연해 “패자에게 엄청나게 가혹한 수사를 한다면, 수사의 공정성을 이야기할 수 있겠느냐”며 “국민들은 검찰 수사를 통치와 국정 운영에 이용하는 게 아니냐고 우려한다”고 말했다.

국회 떠나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국회 떠나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다만 물밑에서는 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검·경이 수사망을 좁히는 상황을 고려해 이 고문이 전대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분출하고 있다.

사법적 리스크가 해소되지 않은 인물이 당 대표로 나오는 것은 ‘방탄용 출마’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또 이 고문이 전대에 나설 경우 이른바 ‘개딸’로 불리는 강성 지지층이 그를 적극적으로 비호하면서 당이 중도층 민심을 잃게 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 고문에 대한 수사가 진행될수록 강성지지층의 반발이 더 두드러질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반대로 이재명계 핵심 모임인 ‘7인회’의 한 의원은 “정권이 바뀌고 윤석열 정부가 보복 수사를 하는 상황인데, 지지자와 국민들이 더 강한 야당 대표를 원하게 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외부 위기에 맞서 당을 이끌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한 만큼 이 고문의 출마가 필요하다는 언급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처럼 찬반이 갈리는 상황에서 정작 이 고문 본인은 공개일정 없이 사실상 ‘잠행’을 이어가면서 전대 출마 고민을 계속하고 있다.

대장동 이어 백현동서도 특혜논란…용도변경에 임대 축소 (CG)
대장동 이어 백현동서도 특혜논란…용도변경에 임대 축소 (CG)

About the Author: 고지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