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서치앤리서치 조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다자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리서치앤리서치가 채널A 의뢰로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8명을 대상으로 내년 3월 9일 대선에서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지를 물은 결과 전체의 35.5%가 이 후보를 선택했다.

윤 후보는 34.6%를 받았다. 두 후보 간 격차는 0.9%포인트다.

오차 범위 이내이기는 하지만 대선을 100일(지난달 29일) 앞두고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가 윤 후보보다 지지율이 높게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후보는 지난달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후 컨벤션 효과를 타고 이 후보와 지지율 격차를 벌렸으나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이 격차가 줄어드는 흐름을 보여왔다.

이번 조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6%, 정의당 심상정 후보 4.9%,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1.6% 등을 각각 기록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조사 결과를 두고 “골든크로스”라고 자평했다.

송 대표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에서 “드디어 골든크로스가 이뤄졌다, 기쁜 소식”이라며 “일희일비할 것은 아니나 이 후보의 진면목이 알려지고 민주당이 스스로 변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을 국민들이 평가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