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특검서 “승마 지원에 최순실 관련…뒤늦게 알았다”

43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조사받을 때 자신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승마 지원 지시를 실무진에 전달만 했을 뿐 최순실씨가 관련됐다는 건 몰랐다는 취지로 주장한 조서가 공개됐다.

실무진이 알아서 처리할 것으로 믿어 구체적인 상황은 보고받지 않았고, 지난해 언론에서 문제가 된 후에야 최씨가 연관됐다는 걸 알았다는 주장이다.

특검팀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공판에서 그의 피의자 신문 조서를 공개했다.

이 부회장은 특검에서 “2015년 7월 25일 대통령 독대를 마치고 나온 후 최지성 미래전략실장에게 전화해 ‘승마협회 건 때문에 생각지도 못 한 질책을 들었다’고 전달했다”며 “대통령 지시 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최 실장 주재로 오후에 회의를 했다”고 말했다.

특검 수사에 따르면 회의 이후 당시 승마협회장이던 박상진 전 사장은 최씨 모녀가 체류하던 독일로 출국할 준비를 한다. 특검은 이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정유라 지원 대책을 논의했을 것으로 의심한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특검에서 ‘회의 도중 그런 이야기는 없었고, 박 전 사장이나 최 전 실장으로부터 정씨에 대한 지원 상황을 보고받은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희 회사 일하는 스타일이 그렇다. 믿고 맡기는 것이다”며 “최지성 실장에게 승마 지원 문제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생각나서 물어보니 ‘잘 돼가고 있으니 나한테 맡겨라, 문제 있으면 얘기하겠다’고 하길래 어련히 잘 알아서 할 것으로 생각해 신경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승마 지원 지시가 정씨와 관련이 있다는 건 지난해 8월 말 언론에서 취재 요청이 들어와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이 부회장은 “최지성 실장이 ‘언론에서 취재 요청이 들어온다, 문제가 될 것 같다’고 해서 자초지종을 물으니 대통령이 승마 지원을 얘기한 게 최순실이 다 조정한 것이라고 했다. 그때 알았다”고 언급했다.

미르·K재단 지원과 관련해서도 “대통령이 문화·체육 분야 융성을 위해 삼성에서 적극 지원해달라는 이야기는 했지만, 재단이라는 단어는 들은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