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2차 독대서 朴 질책받고 ‘레이저빔’ 눈빛 의미 알아”

59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강애란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승마 지원과 관련해 질책을 받은 후 대통령의 눈빛이 ‘레이저빔’ 같았다고 말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에 대한 첫 공판에서 승마협회 회장을 지낸 박상진 전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사장의 진술을 공개했다.

박 전 사장의 진술에 따르면 이 부회장이 박 전 대통령과 독대한 2015년 7월 25일 오후 자신은 급하게 서울로 올라왔는데, 이 부회장과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의 안색이 좋지 않아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있다’고 생각했다.

이어 이 부회장이 ‘오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을 했는데 대통령으로부터 승마협회 운영에 대해 크게 질책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그는 전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이 ‘대통령을 30분 가량 만났는데 15분을 승마 이야기만 하더라’라며 ‘신문에서 대통령 눈빛이 레이저빔 같을 때가 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데 무슨 말인지 알겠더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박 전 사장은 또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독일로 이민을 가려했다고도 했다.

그는 “2016년 4분기 용역대금을 10월에 지급하기로 돼 있는데, 최씨가 그에 앞서 9월에 당장 지급해줄 것을 요구했다”며 “그러면서 2017년 1분기까지만 지원해주면 그 이후에는 영주권을 얻던지 투자이민을 가던지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그는 당시 최씨 관련 의혹이 언론에 보도에는 상황이어서 지원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