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이제 미국인들이 한국에 감사한다” – ‘한미간 포괄적 전략 동맹’ 포럼 개최

<앵커>

한국과 미국의 안보 동맹과 경제 협력 관계 발전을 논의하는 ‘한미간 포괄적 전략 동맹’ 포럼이 14일,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The Commerce Club에서 개최됐습니다. 이 날 포럼에는 미국측의 고위 관료직을 역임했던 다수의 인사들과 조지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계 인사들이 참석하여 한미간 군사/경제 동맹 관계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특별히 이 날 포럼에서는 미국측 대부분의 인사들이 조지아에서 최대/최고의 해외 투자국으로 확실하게 독보적인 입지를 굳힌 한국 기업들의 중요성을 인정하며, 한국 기업들의 조지아 투자와 경제 공헌에 찬사를 보냈습니다.

<기자>

한국과 미국의 현재의 동맹 관계를 진단하고 새로운 미래 구상을 위한 ‘한미간 포괄적 전략적 동맹 포럼’이 지난 14일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커머스 클럽에서 개최됐습니다. 이 날 포럼에는 미국측 인사로 전직 한미연합사령관과 인도태평양지역 사령관을 역임한  Vincent Brook 장군과 NATO 사령관을 역임한 Curtis Scaparotti장군, Pat Wilson 조지아경제개발부 장관, Charles Shapiro 베네주엘라전 대사, Thomas Byrne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 조지아 기아 회장 Stuart Countess, 델타항공 국제 이사 Athar Kahn 등이 참석했으며, 한국측 인사로는 주한미대사관 안보 보좌관을 역임한 이경규 장군, 박윤주 애틀랜타 총영사, Steven Jahn 미국 SK Battery 이사, 김윤희 조지아경제개발부 이사, 동남부미주상공회의소 회장 Jae Kim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날 포럼은 1부 순서로 한미간의 안보 동맹과 북핵 문제, 나토 방위조약의 한국 참여 등의 이슈가 거론됐으며, 2부 순서로는 조지아에투자한 130여개의 한국 기업들의 위상과 활약상을 소개하며 한국과 조지아의 경제 동맹의 관계 발전에 대한 논의가 있었습니다.

한미간의 군사 동맹과 북핵 문제가 논의됐던 1부에서는 미국과의 동맹 없이는 한국의 국가적 안보를 장담할 수 없다는 글로벌 경찰 국가로서의 미국인들의 자부심을 확연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한국과 조지아의 경제 협력 관계를 논의하는 2부에서는 미국측 주요인사들과 모든 미국측 참석자들이 조지아주 경제에서 차지하고 있는 한국기업들의 위상과 중요도를 이구동성으로 인정하며, 한국 첨단기업들의 투자와 조지아 경제에 끼치고 있는 공헌에 대해 찬사를 보냈습니다.

현재 조지아에는 130여개의 한국의 첨단 기업들이 들어와22,000명의 고용을 창출하며 한국은 조지아의 독보적인 최대 해외투자국으로 부상했습니다.

이 날 포럼의 대부분의 연사들은 미중간의 신냉전 기류와 글로벌 공급망 위기 사태를 겪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미국의 철통같은 동맹 관계는 지속, 발전되어야 하며, 특별히 한미 양국의 경제적 윈윈 관계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경제 동맹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철 기자

김영철 기자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